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엔 "北 코로나19 이유로 남측 공무원 사살 정당화할 수 없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31 [14:30]

▲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30일(현지시간) 남측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구실로 사살을 감행한 것은 정당화할 수 없는 일이며 국제인권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지난 23일 유엔총회 북한 인권 현황 보고에서도 “북한군이 한국 민간인을 자의적으로 사살했다”며 “이는 국제 인권법 위반”이라고 규탄한 바 있다.

 

퀸타나 보고관은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이라고 해도 ‘발견 즉시 사살’ 정책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제인권법에는 어떤 정부든 상황에 따라 적절한 대응 조치를 취하도록 규정돼 있다”면서 “실종 후 서해상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한국 공무원을 즉각 사살하는 것이 아니라 격리시키는 등의 조치가 현 정전협정 상태에서 북한군의 적절한 대응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퀸타나 보고관은 “이제 문제는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중대한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남북한 정부 모두의 책임이고, 특히 한국 정부는 이 공무원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전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이)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하여 일어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31 [14:3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