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어는 없고, 자막도 제공되지 않아… 청각장애인 EBS 강좌시청 어려워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30 [11:35]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코로나19로 원격수업 장기화, 하지만 자막서비스는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줄어

 

"저는 구화(입 모양을 읽는 것)를 할 줄 알아서 자막 없이도 어느 정도 알아들을 수 있지만 수어만 하는 친구들은 아예 이해를 하지 못합니다. 구화를 하더라도 강사가 뒤돌아서 말할 땐 알 수가 없고, 자막이 나오더라도 어느 부분을 말하는지 알기가 어려워요"

-서울 소재 농학교에 다니는 이현준(가명·15)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비대면 원격수업이 증가한 가운데 청각장애인들은 온라인 강좌 시청 시 자막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EBS 강좌시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KODAF)내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이 EBS와 교육부에 자막서비스 전 강좌로 확대, 수어 서비스 도입 계획 수립 등을 건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교육부가 지난 3월,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계획’을 마련하여 시․청각 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밝혔으나 EBS(한국교육방송공사)는 오히려 코로나 이전보다도 자막 서비스가 줄어, 청각장애인 학생들은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 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올해 진행된 국정감사 당시, EBS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초·중 교육과정 강좌 총 2,034편 중 자막파일을 제공한 강좌는 1,472편(72.4%)으로 지난해 2,587편(85.4%)보다 줄었고, 고교의 경우는 지난해 9,947편(66.5%), 올해 8,254편(66.9%)으로 비율 자체가 저조했다. 

 

▲ EBS 청각장애학생용 자막파일 제공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게다가 수어서비스는 평생교육 외에는 전혀 제공이 되지 않고 있다. 

 

▲ EBS 청각장애학생용 자막파일 제공 현황 자료=조명희 의원실

 

자막 및 수어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으면 학생들은 강사의 입모양을 읽으며 강의 내용을 이해하거나, 수업 종료 후 속기록을 보고 강의 내용을 파악해야 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다. 강사가 등을 돌리거나 영상 화질에 따라 입모양을 명확하게 볼 수 없고 수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는 청각장애학생은 한국어와 수어의 문법체계가 달라 이해하는데도 한계가 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EBS와 교육부에 자막서비스 전 강좌로 확대, 수어 서비스 도입 계획 수립 등을 건의하였다.

 

이와 더불어 자막 오․탈자 검수가 제대로 되어지지 않고, 소리의 강․약이나 톤으로 주요 부분을 강조할 때 자막만으로는 강조점을 알기 어려워, 자막 폰트나 색을 달리해 강조점을 표시해주는 등 자막의 질 개선도 함께 요청했다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30 [11:3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