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인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 특별대책 통해 체육인 인권보호 나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30 [11:02]

▲ 대구시청 전경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가해자에 대해서 즉시 직무에서 배제, 해임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히 제재

 

대구시는 ‘시청 핸드볼팀 지도자 성추행 사건’ 등 최근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는 폭력, 갑질, 괴롭힘 등 체육계의 인권침해로부터 체육인의 인권 보호를 위해 특별대책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7월~8월 여성 선수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전문기관 심층상담 등을 통해 인권침해 실태 파악에 나섰고,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체육인 인권보호 방안을 내놓았다.

 

현재 대구시 직장운동경기부에는 시청 21개팀 176명, 구·군 9개팀 64명, 공사·공단 등 6개팀 54명, 총 36개팀 294명이 소속되어 있다.

 

이번 대책의 주요내용으로는 먼저 ▲‘대구광역시 체육 인권 조례’ 및 지도자 행동강령 제정 ▲성적 중심의 스포츠단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인권교육 강화 ▲지도자와 선수간 소통프로그램 도입 등의 제도 보완을 추진한다.

 

또, 인권침해 사건 발생 시 신속한 신고와 처리를 기하고자 ▲대구시 체육진흥과 내 인권침해 신고채널 운영 ▲종목별 현장밀착형 상담 및 정기 인권실태 설문조사 ▲전문기관에 의한 선수 인권 상담주간 지정 ▲인권침해 대응 매뉴얼 수립 등의 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자 보호를 위해 인권침해 행위자를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집단 따돌림 및 계약해지 등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하는 한편, 가해자에 대해서는 해임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히 제재할 예정이다.

 

그밖에 성폭력전문상담기관, 지방변호사회,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수 전문상담, 법률 및 의료지원 등 체육계 인권침해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협력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시청 핸드볼팀 사건으로 체육 현장의 인권보호 체계의 중요성을 새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대책 시행으로 체육계의 수직적인 위계질서 및 성적 지상주의 문화 개선 등 대구시 체육인들의 인권이 무엇보다 존중되는 ‘클린 스포츠도시 대구’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30 [11:02]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