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에 강원형 일자리 사업-횡성 전기차 선정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10/21 [15:14]

▲ 횡성 전기차 정부 상생형 일자리 최종 선정 사진

 

[한국인권신문= 강원·춘천 취재본부 허필연 기자]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에 강원형 일자리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오후 성윤모 장관 주재로 열린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심의위원회(6개 부처로 구성)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날 발표를 통해 강원도의『강원형 일자리사업(횡성 전기차 클러스터)』모델을 광주형에 이은 정부의 제2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으로 최종 선정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강원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형과 달리 기존의 국내 자동차 산업이 안고 있는 완성차 대기업과 중소 부품기업간 종속관계를 없앤다. 

 

또한 차량 개발 단계부터 완성차 및 부품 기업들이 협력하여 사업 초기의 리스크를 상호 감내하고 추후 발생 이익을 공유하여 동반성장을 이루고 추가적인 이익의 지역사회 환원을 약속하는 중소기업 중심의 사업 모델이다.

 

그동안 강원도는 상생형 일자리 사업모델의 중심이 될 완성차 기업유치를 위해 임대형 공장을 건립하였고 차량 개발과 생산이 가능한 완성차 기업과 협력 부품 기업을 유치하였다. 이어 오랜 기간 협의와 설득을 통해 기업들의 양보와 참여를 이끌어 내고 사업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해 연구개발 및 경영지원에 투자를 진행하여 왔다.

 

사업 추진으로 완성차 기업인 ㈜디피코를 포함한 7개 기업이 총 742억원을 투자하여 503명을 신규 고용하고 2030년까지 47,283대의 전기차 생산과 부품 8만 세트 수출을 포함하여 2조1천6백억원의 매출을 계획하고 있다.

 

강원도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총 2,682명의 고용창출과 약 3조원의 생산유발, 7,663억원의 부가가치유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강원도가 지역경제 및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여 왔던 이모빌리티와 전후방 산업(관광, 부품산업) 육성과 성장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사업 선정으로 이모빌리티 산업을 강원도 대표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사업 발굴과 행·재정적 지원, 정주 여건 개선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필연 기자 peelyuni@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10/21 [15:1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