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여론조사 "시민 67.9% 이번 추석은 가족·친지방문 않을 것"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9/23 [11:13]

 

[한국인권신문=백종관 기자] 

 

- 시민 10명 중 8명 추석이후 코로나 재유행 가능성 높아…이동 자제 권고 적절(51.3%)

- 지난 명절 가족·친지 방문자 중 절반 이상(56.5%) 이번 추석은 방문 않을 계획

- 추석기간 필요한 정책 1순위는 사회적 거리두기 속 소외·고립된 취약계층 돌봄 지원

 

서울시가 이번 추석 연휴에 대한 서울시민의 계획을 물었다. 서울시가 추석 연휴기간 특별 방역대책 준비를 위하여 지난 9월 19일과 20일 양일간 서울시민의 추석연휴 계획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에 의뢰, 만18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 대상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표본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조사결과, 서울시민 중 67.9%는 이번 추석 연휴에 같이 살지 않는 가족 및 친지를 방문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문 계획이 있는 시민은 전체 응답자 중 28.1%였는데, 이는 지난 명절 가족·친지를 방문한 경우(59.7%) 대비 31.6%p나 감소한 수치였다.

 

특히 지난 명절에 가족·친지를 방문한 사람들 중 절반이상(56.5%)은 이번 추석에는 방문하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타 지역 여행을 계획하는 시민도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번 연휴기간 내 1박 이상 타 지역 여행계획이 있는 시민은 전체 응답자의 5.6%, 당일치기 근교 나들이 계획이 있는 시민은 19.2%였다. 이는 지난 명절 대비 1박 이상 여행은 31.6%p, 당일치기 여행은 33%p감소한 수치이다.

 

 

지난 명절 대비 이동계획 감소는 코로나 재확산에 대한 우려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추석 이후 코로나 재유행 가능성에 대하여 서울 시민 10명 중 8명(80.7%)은 재유행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했다.

 

관련하여 정부의 추석 이동자제 권고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 결과, 시민 절반이상(51.3%)이 ‘자제 권고’ 수준의 정부 개입이 적절하다고 보았고, 응답자의 37%는 더 강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자제 권고’가 과도하다는 의견은 전체의 11.2%에 불과했다.

 

또한 이번 추석 연휴기간(9월 30일~10월 4일) 동안 서울시민은 평균 4.5일 서울에 머무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5일간의 연휴 내내 서울에 머무르는 시민이 전체 응답자의 76.5%였다. 

 

이어서 서울시민의 36.7%는 이번 추석 기간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더 소외되고 고립되는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지원’을 1순위로 꼽았다. 그 외에도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시민들을 위한 문화(20.3%), 생활체육(8.9%), 심리지원(6.9%) 및 교육분야(4.1%)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다양하게 나타났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코로나 방역을 우선으로 하는 추석연휴 계획을 세우고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그럼에도 추석이후 코로나 재확산 우려감 역시 상당한 수준으로 최대한의 이동자제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긴 연휴기간 동안 시민들이 지혜로운 집콕생활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콘텐츠 연계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백종관 기자 jkbaek1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9/23 [11:1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