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동학대 발견부터 사후관리까지, 지역에서 해결한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9/18 [10:20]

▲ 평소 아동복지에 심혈을 기울이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어린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동대문구,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업무 이관 받아 10월 1일부터 업무 시작

- 아동학대전담요원 배치…신속한 발견, 안전한 보호, 사후 관리 연계 기대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10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아동학대 현장 조사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아동학대 발생 시 현장 조사업무를 수행하던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업무가 동대문구청 아동청소년과 아동보호팀으로 이관된 데 따른 것이다.

 

전문적이고 철저한 조사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구는 올해 1월 1일 자로 동대문구청에 아동보호팀을 신설하여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을 배치했고, 아동학대조사업무 및 사례관리 등 아동보호와 관련된 업무를 수행할 아동보호전담요원도 채용했다.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전담요원은 원활한 업무수행을 위해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진행하는 전문교육을 받으며 동부시립아동보호 전문기관의 직원과 함께 아동학대 현장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아동학대 신고 시 신속한 대응조치를 하기 위해 경찰, 전담공무원,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업무협조 및 정보공유를 위한 정보연계협의체를 만들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아동이 가정에 다시 복귀하여 안전한 생활을 이어가고, 가정에서 학대 재발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례별로 적합한 해결책을 통해 철저한 사후 관리도 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구에서 직접 아동학대 조사업무를 시작함에 따라학대 받은 아동을 신속하게 발견하고, 안전한 보호조치와 적절한 치료를 통해 학대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9/18 [10:2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