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직장맘 고충상담 1만6천 건… 랜선토론회 열어 지원책 모색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9/18 [09:00]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오늘 15시, 직장맘 노동권 보장 및 직장맘지원센터 발전방안 모색 랜선토론회 열려

-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 상담 사례 1만6천 여 건 유형별 고충분류 및 노동권 침해 사례분석

- 직장맘 특화 노무사의 밀착·연속상담을 통해 여성의 고용중단 예방 지속적 도모할 것

 

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센터장 김문정)가 2016년 7월 개소 이래 2019년까지 약 3년 반 동안 진행한 직장 내 고충상담은 총1만6,478건. 이를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보다 실질적인 지원책을 모색하는 랜선토론회를 18일(금) 개최한다고 밝혔다.

 

직장맘 노동 현실 파악 및 노동권 보장을 위한『직장맘의 직장 내 고충 상담분석 및 직장맘지원센터 발전방안 모색 연구용역 결과보고 및 토론회(이하 ‘토론회’)』를 9월 18일(금) 오후 3시, 랜선으로 개최한다.

 

▲ 랜선토론회 포스터

 

먼저 토론회 1부에서는 발제를 맡은 HR디자인연구소 이희진 대표가 『직장맘의 직장 내 고충 상담분석 및 직장맘지원센터 발전방안 모색 연구용역(이하 ‘연구용역’)』결과를 발표한다. 

 

발제 이후에는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보건복지위원회), 서울시여성가족재단 국미애 연구위원, 워킹힐 노동법률상담소 김명희 대표노무사의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자들은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의 강점인 밀착상담지원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센터 사업의 특성과 고충 유형의 표준화, 마지막으로 서울시 차원에서의 모성보호 및 일‧가정양립제도와 직장맘지원센터 홍보 강화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회 2부에서는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의 상담을 통해 고충을 해결한 직장맘(2명)이 생생한 경험담을 직접 들려주는 시간이 마련된다. 생생한 직장맘 고충 토크에서는 직장맘지원센터를 통해 임신과 출산‧육아 관련 제도사용의 어려움을 해소한 경험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시민들의 현장 참여 대신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 유튜브 계정(https://han.gl/0yp0t)을 통해 중계한다. 시민들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질문을 하고, 추후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 홈페이지(www.gworkingmom.net)를 통해 답변을 확인할 수 있다. 토론회 자료 역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목요일에는 오후 8시까지 야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내방상담, 전화상담 외에도 온라인 상담, 카카오톡 상담이 활성화 돼있어 직장맘이 가장 편한 방법으로 상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영세사업장, 불안정 고용형태에 놓여있는 직장맘의 권리보호가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직장맘지원센터가 직장맘의 어려움에 가장 먼저 응답하는 거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직장맘이 노동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성평등 노동정책을 만드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9/18 [09:0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