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 세계 8억 1천 8백만 명의 어린이, 열악한 시설로 손 씻지를 못해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13 [13:06]

▲ 마스크를 낀 채 손을 씻고 있는 인도 어린이(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 '학교에서의 식수와 위생 연구' 보고서 발표

- COVID-19로 보건 위험이 높은 60개국에서도 4명 중 3명의 어린이가 기본 손씻기도 어려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8월 13일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가 2019년 전 세계 어린이들 학교에서 겪었던 식수와 위생 상황에 대한 '학교에서의 식수와 위생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였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의 공동 조사단에 의해서 제작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학교들의 43%에서 비누와 물로 기본적인 손 씻기를 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열악한 학교 위생시설로 8억 1천 8백만 명의 어린이가 기본적인 손 씻기를 하지 못했으며 이 아이들 중 3분의 1 이상(2억9500만 명)이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에 살고있다. 또한 최빈개도국에서 10개 학교 중 7개의 학교가 기본적인 손 씻기 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COVID-19로 인해 보건 및 인도주의적 위기 위험이 가장 높은 60개국에서는 4명 중 3명의 어린이가 발생 초기 학교에서 기본적인 손 씻기를 하기 어려웠다. 전 세계 학교들이 COVID-19 문제로 운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본적인 손 씻기 시설은 학교가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핵심 조건이다.

 

유니세프는 전 세계적으로 모든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식수와 위생 서비스를 공평하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 한해 동안 오염된 물로 인하여 각종 질병에 노출된 3,800만 명의 사람들에게 안전한 식수를 제공하였으며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어린이 1,700만 명에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또한 긴급구호 상황에서 4,130만 명에게 백신을 제공하였다.

 

한편,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 옹호활동을 펼치고 있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012년부터 아시아 어린이를 위한 ‘스쿨스포아시아(Schools for ASIA)’ 캠페인을 통해 아시아 11개국 학교내 깨끗한 식수 제공과 위생시설 개선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184억 원의 기금을 지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13 [13:06]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