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아동/청소년/다같이 > 생활/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의 봉준호는 동대문구에서 나온다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8/05 [12:04]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1960년대 한국 영화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 고개에서 제2의 봉준호 감독을 키우기 위해 동대문구가 나섰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동대문구형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를 동대문구문화회관 내에 조성한다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가 문화예술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중소규모의 지역 밀착형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 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시비 15억 원을 확보했다.

 

동대문구형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 조성은 내년 준공을 목표로 한 동대문구문화회관 리뉴얼 사업과 함께 진행된다.

 

답십리 촬영소 고개에 위치한 동대문구문화회관은 답십리 영화의 거리 사업 일환으로 현재 리모델링 중이다. 이곳의 지하 1층과 지상 2층에는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가 들어서고, 지상 1층에는 영화전시관, 지상 3층에는 지역밀착형 마을방송센터가 조성된다.

 

동대문구형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에서는 다양한 영화 제작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하 1층에 마련된 교육실에서는 시나리오 작업, 카메라 등 기자재 사용법, 촬영 방법, 편집 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나도 감독이다’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상 2층에 설치된 스튜디오에서는 실제 카메라 앞에서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 방송 및 단편 영화를 촬영한다.

 

또한 지하 1층 편집실과 녹음실에서 작품 완성본을 만들고 지상 1층에 설치된 영화관에서 자신이 직접 만든 영화 촬영본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구는 한국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센터 등 다양한 미디어 관련 기관과 연계하여 다양한 미디어 전문 교육도 이곳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동대문구 답십리 촬영소 고개는 한국영화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유서 깊은 곳”이라고 전하며 “이런 뜻깊은 장소에 조성되는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가 제2, 제3의 봉준호 감독을 배출하는 K-movie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8/05 [12:04]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