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대 병원 안치…장례 서울시특별시장(葬)으로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7/10 [11:01]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이날 오전 0시께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수색을 시작한지 약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전날 오후 5시 17분이었다. 박 시장의 딸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후 5시 30분부터 대규모의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투입된 인원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다. 수색견 9마리와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됐다.

    

그러나 박 시장은 다음날 새벽, 끝내 시신으로 발견됐다. 박 시장은 현재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안치됐다.

    

한편, 박 시장은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최근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시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며 조문은 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청사 앞쪽에 분향소가 설치된다. 장례기간은 5일장으로, 발인은 13일이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7/10 [11:0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