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검사, 이젠 말 대신 그림으로 의사표현해요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4/03 [10:25]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경기도가 도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124곳에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을 위한 ‘그림·글자판, 시각지원판’을 비치했다고 2일 밝혔다.

 

‘그림·글자판, 시각지원판’은 코로나19 검사진행 과정에서 청각장애인, 난청 노인, 외국인 등 말로 의사를 표현하기 어려운 사람이 그림이나 글자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의료진에게 자신의 의사를 전달할 수 있는 의사소통 보완 기구다.

 

경기도와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 ‘언어치료AAC센터 사람과 소통’이 함께 협력하여 의료진이 검진자의 현재 상태를 쉽게 알 수 있도록 그림으로 만들었다. 또한 영어판과 중국어판을 통해 외국인들의 의사소통 편리성을 높였으며, 비장애인도 시각적 자료를 통해 검사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그림·글자판은 총 2장으로 한글 자·모음 글자와 검진자의 현재 몸 상태를 표현해 진료과정에서 의료진과의 문답 시 사용할 수 있다. 시각지원판은 총 12장으로 접수과정과 검진 내용을 표현한 그림을 통해 검진자가 진료 과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박노극 경기도 장애인복지과장은 “‘그림·글자판, 시각지원판’이 장애인, 외국인 뿐 아니라 비장애인 진료에도 의사소통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덧붙여 의료진과 의심환자 모두 침방울(비말)에 의한 감염 위험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는 도내 선별진료소에 ‘그림·글자판, 시각지원판’을 보급함과 동시에 검사인력을 대상으로 원활한 사용에 대한 교육도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4/03 [10:25]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