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외교/안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 특허청간 ‘핫라인’ 신설, 코로나19 공동대응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20/04/01 [14:40]

 

[한국인권신문=장수호 기자]

 

박원주 특허청장이 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안드레이 이안쿠(Andrei Iancu) 미국 특허상표청장과 화상으로 청장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전세계 특허청이 출원인 대응 등, 동일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 특허청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더 나은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미 특허청장은 양국 특허청장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핫라인’을 구축해 향후 코로나19 동향을 신속히 공유하고, 이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사항을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특허청은 이번 화상회의를 시작으로, 중국(CNIPA), 유럽(EPO) 등 주요국 특허청과 화상회의를 지속 개최하여 코로나19라는 비상상황에서 해외에 출원하는 우리 국민 및 기업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주요국 특허청과 긴밀히 협의하고 공동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이번 회의는 한-미 특허청장간 개최된 최초의 화상회의라는 점, 언택트(Untatct)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라는 비상상황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으로 국제공조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특허청이 신속한 국제공조를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수호 기자 protect710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20/04/01 [14:40]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