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사각지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남구, 장애인과 함께하는 어울림공원 조성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11/11 [09:29]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달 탄천근린공원(수서동 722)을 장애인 등 보행약자도 이용이 편리한 ‘탄천어울림공원’으로 재조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영구임대아파트가 밀집된 강남구 수서동은 장애인 거주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구는 지난 5월 탄천근린공원을 무장애공원으로 재조성하기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구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 산책로를 설치해 평탄화했으며, 시각장애인의 지팡이가 걸리지 않는 빗물받이로 교체했다. 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야외운동기구와 재활기구를 추가로 설치했다.

    

  이밖에 기존에 설치된 벤치의 간격을 조율하고, 휠체어도 들어갈 수 있는 테이블과 기댈 수 있는 등받이가 있는 의자를 설치해 장애인과 노약자가 두루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장정은 사회복지과장은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친화공원을 조성해 다양한 사회구성원이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구는 장애인을 배려하는 여러 가지 사업들을 통해 ‘모두를 포용하는 평등도시 강남’을 조성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11/11 [09:29]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