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경없는의사회 “콩고민주공화국 위기상황 대응 긴급 인도적 지원 촉구”
콩고민주공화국 내 최근 폭력사태로 실향민 수천명 발생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9/07/03 [10:51]

 

▲부니아 종합 병원 홍역 병동에서 마마 에발레티의 자녀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 한국인권신문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콩고민주공화국 북동부에 위치한 이투리(Ituri)에서 인도적 위기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수만명의 주민에게 긴급 인도주의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디주구(Djugu), 마하기(Mahagi), 이루무(Irumu) 지역 곳곳에서 일어난 폭력사태로 수천명의 실향민이 발생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여러 국제 구호 단체에 인도주의적 지원 확대를 지속 촉구하고 있으나 여전히 실향민 대부분은 가장 기본적 지원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모우사 오우스만(Moussa Ousman) 국경없는의사회 콩고민주공화국 책임자는 “폭력사태로 주민들이 대규모로 집을 잃거나 피난을 떠나고 있을 뿐 아니라 홍역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데다 에볼라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는 전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투리에서는 2017년 12월부터 지역사회간 폭력이 증가하면서 실향민 대다수가 인도주의적 지원이 긴급히 필요한 상황에 처했다. 2018년 10월부터 국경없는의사회는 드로드로(Drodro), 니지(Nizi), 안구무(Angumu)에서 세 차례 사망률을 조사한 결과 모두 긴급상황 수준을 훨씬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우스만 국경없는의사회 책임자는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 말라리아, 홍역, 설사 등 예방 가능한 질병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이는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에볼라 발병이 계속되고 있고 에볼라에 대한 공포가 더욱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홍역 예방접종을 실시하기는 어렵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민주콩고 보건부와 협력하여 현 상황을 고려해 어떤 혁신적 전략을 취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으나, 추가적인 사망을 막기 위해서는 더 많은 도움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민주콩고 보건부를 지원해 드로드로, 니지, 부니아(Bunia) 지역에 있는 실향민을 대상으로 의료를 제공하고 가장 극심한 필요에 대응하고 있다. 또한 깨끗한 식수를 제공하고 구호품을 배급하며 샤워시설과 화장실 설치도 돕고 있다. 하지만 아직 수천명에 이르는 실향민들의 가장 긴급한 필요는 채워지지 않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추가 사망을 예방하고 실향민 모두가 기본적인 생활 여건을 누릴 수 있도록 장기적인 인도주의적 지원을 즉각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9/07/03 [10:51]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