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북도 인권지킴이단 민주화 성지서 인권 다짐!
 
한국인권신문 기사입력  2018/10/23 [11:13]

 

 

[한국인권신문=광주·전남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전라북도 도민 지킴이단이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 5.18 국립묘지를 방문하고 인권 지킴이 활동 의욕을 고취했다.

    

 전라북도 도민 지킴이단 150명은 19일(금), 광주 5.18 국립묘지 및 광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을 참관했다.

    

 이날 오전 지킴이단은 먼저 5.18 국립묘지를 방문해 추념탑을 참배한 후, 추모관을 둘러봤으며 함께 동행한 해설사로부터 5.18의 의미를 설명받는 등 현대사의 아픔인 5.18 광주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도민지킴이단은 또 이날 국가인권위원회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세계 약 1,800여명의 인권 관계자들이 참석한 ‘2018 세계인권도시 포럼’에 참석했다.

    

    

 이들은 특히, 국가폭력, 장애, 노인, 여성, 어린이․청소년, 환경, 사회적 경제, 이주민․난민, 평화 등 “9개 분야 주제회의”로 열린 인권개선 방안과 관련한 인권정책회의를 참관하여 세대통합과 노인인권, 시민 삶의 인권개선 실천과제 및 생활주변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사례를 청취하며, 전라북도의 인권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 인권의식 공감대 확산을 위한 인권지킴이단의 가교역할에 대해서 고민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전북 도민지킴이단원은 “우리나라 현대사에서 광주민주항쟁은 인권의 상징이다”며 “그 상징의 장소에 서서 영령들의 묘소를 보며 다시한번 인권 지킴이로서의 소임에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이번 전북 인권 도민지킴이단 현장견학을 주최한 인권센터 염경형 센터장은 “5.18 국립묘지와 2018 세계인권도시 포럼 참관을 통해 인권 지킴이로서의 의지를 다지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전북 도민의 인권을 책임지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인권센터는 현장 견학에 참가한 지킴이단 인권현장 방문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더욱 내실있는 현장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네이버 블로그
기사입력: 2018/10/23 [11:13]  최종편집: ⓒ 한국인권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